창녕군 우포따오기, 따뜻한 봄바람과 함께 올해 첫 산란

G스타저널 승인 2022.03.15 19:55 의견 0
X

경남 창녕군은 천연기념물이자 멸종위기야생생물 2급인 우포따오기가 지난 11일 올해 첫 산란을 했다고 밝혔다.

한정우 군수는 "전국적인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과 그칠 줄 모르는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상황에서 따뜻한 봄바람과 함께 찾아온 우포따오기의 첫 산란 소식이 삶의 활력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우포따오기복원센터에서는 올해 따오기 번식 쌍은 23쌍으로 약 40마리를 인공 부화해 증식할 계획이며 야생 방사한 개체 중에서도 몇 쌍이 번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은 2008년 중국에서 따오기(양저우, 룽팅) 2마리 입양을 시작으로 100%에 가까운 부화 기술과 맞춤형 전문 사육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2019년부터 3년간 160마리의 따오기를 야생 방사해 자연의 품으로 돌려보냈다.

저작권자 ⓒ G스타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