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화재 취약지역 소화전 설치 '골든타임 확보'

G스타저널 승인 2022.03.14 21:18 의견 0
X

정읍시가 소방서에서 멀리 떨어진 농촌 마을의 화재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농촌지역 소화전 설치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소화전 설치사업은 소화전이 미설치돼 소방 용수 부족에 따른 화재진압의 취약함을 해결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예고 없이 발생하는 화재로부터 초기에 대응할 수 있도록 소화전 중심의 현장 대응 시스템을 갖춰 재난 현장의 골든타임을 확보해 대형산불로 이어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추진된다.

소화전은 갑작스러운 화재로 소방차가 현장에 도착하기 전 초기 대응과 화재진압 활동 시 원활한 소방 용수 공급을 위해 필수적이다.

시는 지난해 1억2천300만 원으로 소화전 보강이 필요한 33개소에 설치 완료한 데 이어 올해는 사업비 3억 원을 편성해 60개의 농촌 마을에 순차적으로 소화전을 설치할 계획이다.

특히 농촌지역의 마을회관과 경로당 등에 중점적으로 설치해 화재위험으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데 만전을 다할 계획이다.

또한 기존 소화전의 고장 또는 파손된 소화전에 대해서도 즉각 보수·교체해 재난 상황에 신속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화재 현장의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소화전 확대 설치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해 시민의 귀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G스타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